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피플

  • HOME
  • 계명뉴스
  • 피플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서 예술·과학·경영·인문을 접목한 ‘극재 포럼’ 열려
    글쓴이
    홍보팀
    조회
    3951
    일자
    2018-10-04 13:37:36

    계명대서 예술·과학·경영·인문을 접목한 ‘극재 포럼’ 열려

    - 10월 2일(화) 10시, 게명대 대명캠퍼스 동산관 시청각실에서
    ‘예술을 통한 혁신 소통’을 키워드로 ‘제4회 극재포럼’ 열려

    - 윤경혜 JTBC플러스 고문, 이선효 네파(주) 대표이사, 애론 타버 주한미대사관 문화외교 담당관,
    김태훈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장, 키라 황 뉴욕 히스토리컬 소사이이어티 아트 디렉터 등
    분야별 전문가들의 발표 이어져

     


      계명대(총장 신일희)가 10월 2일(화) ‘Talk to Me: 예술을 통한 혁신의 길찾기’란 주제로 제4회 극재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어졌는데, 일반 시민들과 학생 등 500여명이 계명대 대명캠퍼스 동산관 시청각실을 가득 매웠다.
      한국 추상미술계의 선구자이자 거목으로 계명대 미술대학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극재 정점식 교수(1917~2009)의 탁월한 예술가적, 교육자적 정신을 기리고자 마련된 극재포럼은 2012년 처음 개최되어 격년제로 개최되고 있다.
     

      올해는 ‘예술을 통한 혁신적 소통’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5명의 국제적인 전문가들이 발표에 나섰다. ▲JTBC플러스 윤경혜 고문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른 커뮤니케이션의 진화' 기조연설에 이어 ▲이선효 네파(주) 대표이사의 '4차 산업혁명과 패션: 패션 산업 무엇이 바뀌나?' ▲애론 타버(Aaron Tarver) 주한미대사관 문화외교담당관의 '문화를 통한 미국의 공공외교(U.S. Approaches to Public Diplomacy through Culture)' ▲김태훈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 원장의 '우리 문화의 해외 진출현황 및 과제' ▲키라 황(Kira Hwang) 뉴욕 히스토리컬 소사이어티 아트 디렉터의 '잠든 유물을 깨우는 스토리텔링: 디지털 시대의 박물관 전시 디자인' 발표가 이어졌다.
     

      발표를 통해 이들은 과거에 인지하지 못했던 것들을 다양한 소통의 방식을 활용해 융합하고 창출해 나가면서 미래의 변화를 예측하고, 대비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계명대 장이규 미술대학장은 “극재 포럼은 성장하는 젊은 예술인들이 보다 통합적이고 전인적인 차원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데 그 초점이 맞춰져 있어 소수 전문가 중심의 국제학술행사와는 그 목적과 성격이 완전히 다르다”고 말하며, “앞으로 국제문화예술계를 주도하고 있는 전문인들을 초청, 정규적인 대학 커리큘럼 내부로 끌어들여 학생들로 하여금 21세기의 미래 전망을 구체적이면서도 실질적인 감각으로 느낄 수 있도록 이 포럼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계명대는 극재포럼을 통해 작가, 디자이너 등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직종에 종사할 차세대 인재들인 학생들이 국제전문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 걸친 멘토십 및 롤 모델을 제공하고, 지역적 한계를 넘어 국제사회로 연결될 수 있는 감성적 통로로 확대시킨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2012년 제1회 극재 포럼에는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큐레이터, 영국 대영박물관 아시아부장 등 국제문화예술계의 거물들이 대거 참가해 세계 예술계 흐름을 집중 조명했으며, 2014년 제2회 포럼에서는 이탈리아 디젤 아시아담당 선임 매니저, 메르세데스 벤츠 선임 디자이너 등이 국제적 전문인으로 성장하기까지 역경을 극복해 나간 이야기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2016년 제3회 포럼에는 박영택 전 아시아프 총감독, 김영준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 고문, 의학박사이면서 디자인을 통한 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을 리드하고 있는 오간 구렐 등 이 발표자로 나서 ‘메디시티 대구’를 구현을 위해 논의하기도 했다.
     

      한편, 계명대는 미술 분야의‘극재 포럼’과 함께 문학 분야의 ‘행소 포럼’, 교육 분야의 ‘동산 포럼’, 기독교 분야의 ‘동천 포럼’등을 격년으로 개최하며 세계적인 석학들을 초청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제포럼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345/ 2018_10_02 촬영/ 편집/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