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핫뉴스

  • HOME
  • 계명뉴스
  • 핫뉴스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활발한 산학협력과 창업교육으로 기업가 정신을 펼치다
    글쓴이
    홍보팀
    조회
    555
    일자
    2019-06-05 21:37:36
     
    활발한 산학협력과 창업교육으로 기업가 정신을 펼치다

    - 계명대 산학부총장제로 산학협력기능 강화, 체계적인 시스템 구축

    - 1998년 중소기업청 대구경북 1호 창업보육센터 지정, 1200여 개의 창업기업 배출
     


     

      계명대학교가 올해로 창립 12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1899년 대구에 영남지역 최초로 설립된 의료기관 제중원(濟衆院)을 모태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계명대가 추구하는 대학의 가치와 노력을 창립기념일(5월 20일) 이전까지 8회에 걸쳐 보여주려고 합니다. 이는 120년 동안 쌓아온 전통을 돌아보면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나아가는 의지입니다.
     

     1편) 제중원, 계명대의 씨앗을 뿌리다
     2편) 바위산을 깎아 대학의 터전을 개척하다
     3편) 최고 수준의 의료 환경으로 인술을 실천하다
     4편) 나눔과 봉사, 섬김과 배려를 바탕가치로 삼다
     5편) 지구촌 캠퍼스로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다
     6편) 활발한 산학협력과 창업교육으로 기업가 정신을 펼치다
     7편) 16만 동문, 세상 곳곳에서 계명 정신을 발휘하다
     8편) 함께 만든 120년으로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다
     

      계명대(총장 신일희)에는'산학부총장'이 있다. 2015년 만든 직제이다. 대학의 산학협력기능을 강화하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다.
     

      산학협력 즉 기업과 대학의 협력은 대학의 가장 중요한 역할 가운데 한가지로 꼽힌다. 대학이 보유한 연구능력과 기술을 활용해 창업을 하거나 신제품 개발 등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데 매우 효과적인 기여를 하기 때문이다.
     

      계명대는 1998년 중소기업청 대구경북 1호 창업보육센터 지정, 2010 중소기업청'대학생 창업지원단'대구 선도대학 선정 및 운영평가에서 영남·강원권 1위, 각종 벤처창업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하는 등 창업보육 분야에서 뛰어난 평가를 받아왔다.
      대구 문화산업 클러스터와 연계된 전국 최고 수준의 문화콘텐츠산업 지원 인프라 구축과 우수한 창업 입지를 확보해왔다. 매년 1200여 개의 창업기업을 배출하였으며, 매년 30~40개의 신규창업기업을 배출하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기업으로 (주)제니아쵸(대표 전현욱)는 계명대학교 창업동아리를 시작으로 돈육패키지 포장개발이라는 아이템으로 2011년 창업선도대학육성사업의 지원을 받아 창업했다. 현재 연매출은 60억 원 수준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주)퓨라인터내셔널(대표 유병훈)은 유아용품 개발 아이템으로 2013년 계명대학교 창업보육센터 입주했다. 창업 2년 만에 연매출 20억 원을 달성하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계명대는 대학의 창업분위기 확산을 위해 창업강좌를 다양하게 개최하는 한편 창업동아리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2013년 사관학교식 창업선도대학에 선정된 후 창업강좌 확대, 창업동아리의 공간과 시제품개발비와 책임멘토링을 지원하여 학생들의 창업활동을 기반을 확충하고 있다. 특히 2016년에는 재학생 15%이상이 창업강좌를 이수할 수 있도록 확대하고 강좌별 우수수료생을 선발하여 창업장학금 지원하고 있으며 창업동아리당 7㎡의 창업공간을 제공한다. 시제품 제작과 지적재산권 등록 등에 필요한 자금과 맞춤형 멘토링을 통해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해 대학창업교육 5개년 계획에 따라 '창업업친화적 학사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2013년 12월 도입한 창업휴학제는 창업에 전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창업대체학점제를 통해 창업과 학업을 병행하여 학업 중단을 최소화하는 제도이다. 이를 통해 재학생에게는 창업 준비활동 및 창업을 통해 학습 목표를 실현하게 하고 있다. 이와 함께 타 대학에서 창업관련 강좌이수가 가능한 창업학점교류제, 지식서비스 창업연계전공 운영, 창업장학금, 창업특기생 제도 등을 운영하고 있다.
     

      계명대는 2019년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고 기존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세대융합창업 캠퍼스 사업, 스마트벤처 캠퍼스 등 세 가지 사업을 통합하여 진행되는 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선정 이후 9년 연속 창업지원 기관으로 선정돼 창업기업 지원을 이어간다. 지난 8년 동안'창업아이템사업화' 프로그램에서 창업사업화 318개 기업 지원, 사업화 기업을 통한 매출 730여억 원과 430여 명의 신규고용을 창출하고, 올해 창업기업 투자유치는 37여억 원 성과를 달성했다.
      계명대 산학협력단은 2010년부터 현재까지 987개의 기업과 가족회사 협정을 맺어 산학협력 교류를 하고 있다. 공동연구, 현장실습, 컨설팅, 기술이전, 재직자 교육 등 인적, 물적 자원교류로 매출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계명대 산학협력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이 발표한 '2018년 청년 TLO(Technology Licensing Office, 기술이전 전담조직)육성사업' 단계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S등급'을 받았다. 2018년 7월부터 사업을 수행하면서 51명의 청년TLO 연구원을 채용했다.
      채용된 연구원들은 대학이 보유한 기술의 민간 이전을 위한 기술소개서 작성, 수요기업 발굴, 기술설명회 참가 및 기술발표 등의 기술 이전 활동을 하고 있다. 또 가족 기업 파견근무와 교내 실험실 근무를 통해 산학공동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해 실험실 연구자의 산학협력을 지원하고 대학 보유기술 기반 기술창업 활동 등을 수행하고 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고 창업을 통해 새로운 기업을 만드는 역할은 국내외 주요 대학의 공통적인 과제이고 책임'이라며'계명대에서 피어나는 활발한 기업가 정신과 창업 분위기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끄는 에너지가 되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316/ 2019_05_05 촬영/ 편집/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