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피플

  • HOME
  • 계명뉴스
  • 피플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제39회 계명문학상에 김지현(시), 양아현(단편소설), 박민혁(장르문학) 수상
    글쓴이
    홍보팀
    조회
    869
    일자
    2019-09-30 13:16:19

    제39회 계명문학상에 김지현(시), 양아현(단편소설), 박민혁(장르문학) 수상

    - 제39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김지현(단국대 문예창작 3)의 ‘몽파르나스’,
    단편소설 부문에 양아현(명지대 문예창작 3)의 ‘라운지 피플’,
    장르문학 부문에 박민혁(인하대 사학 4)의 ‘장례’가 각각 선정

     


      계명대(총장 신일희)가 창립 120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전국대학생 대상 ‘제39회 계명문학상’현상공모전의 시상식이 9월 25일(화) 성서캠퍼스 행소박물관 시청각실에서 개최됐다.

      계명대 신문방송국이 주최하는 ‘계명문학상’은 계명대 창립120주년을 맞아 기존의 ‘계명문화상’을 격상시켜 ‘계명문학상’으로 명칭을 바꾸고 공모부문도 기존 2개 부문에서 극문학 부문과 장르문학 부문을 추가해 4개 부문으로 늘렸다. 시상규모도 크게 확대해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에 대해서는 상장 및 상금 1,000만원을, 시 부문, 극문학 부문, 장르문학 부문 등 3개 부문의 당선작에 대해서는 각각 상장 및 상금 500만원을 시상했다.
     

      지난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작품공모를 접수한 결과 시 부문은 523편, 단편소설 부문은 143편, 극문학 부문은 32편, 장르문학 부문은 11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작품 심사는 ▲시 부문은 김민정(계명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나희덕(서울과학기술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박준 시인 ▲단편소설 부문은 김영찬(계명대 국어국문학전공) 교수, 전성태(중앙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은희경 작가 ▲극문학 부문은 김중효(계명대 연극뮤지컬전공) 교수, 고연옥(한국예술종합학교 극작과) 교수, 김은성 작가 ▲장르문학 부문은 손정수(계명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최제훈 작가가 맡아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결과 당선작은 시 부문에 김지현(단국대 문예창작학과 3) 학생의 ‘몽파르나스’가 선정돼 상장과 함께 상금 500만원을 수상했고, 단편소설 부문은 양아현(명지대 문예창작학과 3) 학생의 ‘라운지 피플’이 선정돼 상장과 함께 상금 1,000만원의 영광을 안았다. 장르문학 부문에는 박민혁(인하대 사학과 4) 학생의 ‘장례’가 선정돼 상장과 함께 상금 500만원을 수상했다. 한편, 극문학 부문은 당선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40여 년을 이어온 ‘계명문학상’은 전국 대학 문학상으로서는 외형과 내실에서 최대 규모이며, 그 책임감을 강하게 느끼고 있다.”며, “이번에 훌륭한 작품들이 많아 심사과정이 더욱 신중하게 진행됐으며, 앞으로 신예 작가 배출의 등용문으로서 역할을 다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계명문학상은 전신인 계명문화상을 통해 ‘아홉살 인생’, ‘논리야 반갑다’등으로 잘 알려진 소설가 위기철 씨를 비롯해 동인문학상과 김유정 문학상을 수상한 계명대 출신 소설가 김중혁 씨 등 20여 명의 등단 작가를 배출하여 우리 문단의 신예작가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359/ 2019_09_26 촬영/ 편집/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