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KMU News

  • HOME
  • 계명뉴스
  • KMU News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가 지급한 코로나19 극복 학업장려비 재학생들 2차 기부로 이어져
    글쓴이
    홍보팀
    조회
    393
    일자
    2020-05-12 09:47:26
    계명대가 지급한 코로나19 극복 학업장려비 재학생들 2차 기부로 이어져

    - 4월 27일(월), 5월 18일(월) 두 차례에 걸쳐 21,000여 명의 학생들에게 20만원씩 42억 원 집행완료

    - 400여 명의 학생들 다른 학생들에게 양보하며 재기부 하기로

    - 118명의 학생을 별도로 선발해 100만원씩 추가로 지급하기로 해
     


      계명대(총장 신일희)는 지난 3월 전국 최초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학생 전원에서 학업장려비 20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하고, 4월 27일(월)과 5월 18일(월) 두 차례에 걸쳐 지급을 완료했다. 학부와 대학원생 등으로 총 21,000여 명에게 42억 원 가량이 지급됐다.
     

      이번 학업장려비 재원은 2,000여명의 교수와 직원들의 봉급으로 마련됐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을 비롯해 교무위원들은 봉급의 20%, 그 외 보직 교직원은 봉급의 10%를 석 달 동안 내 놓기로 했다. 그 외 교수 및 직원들은 자율적으로 성금모금에 동참해 50억 원을 마련했다. 계명대학교 노동조합에서도 별도의 기금에서 1000만원의 성금을 보태고, 대학교회에서도 1억 원을 기부했다.
     

      400여 명의 학생들은 학업장려비를 양보하며 재기부하기로 해 또 한 번 화제가 되고 있다.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최근 열악한 대학 재정 속에서 교수와 직원들의 봉급으로 재원을 마련했다는 소식을 접한 일부 학생들은 그 뜻을 이어받아 같이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온 것이다.
     

      손현동 계명대 총학생회장은 “재학생 전원에게 20만원씩 학업장려비를 지급해 주고 그 재원이 교수와 직원 분들의 봉급에서 마련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감동을 받았다.”며, “20만원이 누구에게는 작은 돈 일수 있지만, 누구에게는 큰 돈 일수도 있을 것이다. 교직원 선생님들의 뜻을 이어 보다 필요한 학생들을 위해 쓰여 졌으면 하는 마음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계명대는 학생들의 기부의사를 받아들여 추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 118명을 선정해 1인당 100만원씩 1억1천8백만 원을 추가적으로 학업장려비를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재기부 의사를 밝힌 학생들에게는 명예장학증서 및 총장 명의의 감사 서신과 별도의 기념품을 지급하기로 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계명의 정신인 섬김과 나눔을 실천하는 모습을 보니 교육자로서 보람을 느끼고, 학생들이 대견해 보인다.”며, “같이 동참해 준 학생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하루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캠퍼스에서 다시 만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2020 / 05 / 08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