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피플

  • HOME
  • 계명뉴스
  • 피플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 정다은, 박민지, 강혜진 일본 문부과학성 국비유학생 선발돼
    글쓴이
    홍보팀
    조회
    7473
    일자
    2015-09-30 10:33:33
     계명대 정다은, 박민지, 강혜진 일본 문부과학성 국비유학생 선발돼

    - 1년간 학비면제, 왕복항공권, 매월 11만7천엔 장학금 지급

    - 오는 10월부터 1년간 정다은, 박민지 학생은 류큐 대학에서, 강혜진 학생은 도쿄외국어 대학에서 수학


     

      계명대(총장 신일희) 일본어문학전공 정다은(여, 23), 박민지(여, 22), 강혜진(여, 20)학생이 나란히 일본 문부과학성 일본어·일본문화연수생 국비유학프로그램에 최종 선발돼 오는 10월 일본으로 떠난다.
     

      이번에 선발 된 정다은, 박민지 학생은 오키나와 류큐 대학에 강혜정 학생은 도쿄외국어대학에서 1년간 수학하게 되는데, 학비면제는 물론 왕복항공권과 매월 11만 7천 엔(한화 117만원)의 장학금을 받아 연간 3천만 원 가량의 장학혜택을 누리게 된다.
     

      계명대 정다은 학생은 학과의 일본어 번역대회 입상과 동경의 학습원대학교에 일본어문학전공 단기어학연수 SAP를 다녀오는 등 일본어 실력을 다졌다.
     

      박민지 학생은 지난해 일본 오차노미즈 여자대학교에 1년간 교환학생으로 다녀온 후 지난 5월에 대구에서 열린 국제물포럼 행사에 일본어 통역 스텝으로 활약하기도 했으며, 강혜진 학생 역시 동경 오비린 대학에 교환학생으로 다녀오기도 했다.
     

      정다은 학생은 “일본 오키나와를 특히 좋아했는데 거기서 공부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오키나와의 물질에 구애받지 않는 행복의 개념을 연구해 수료논문으로 써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민지 학생은 “연수를 마치고 돌아와 꿈인 주한일본대사관에서 일할 수 있도록 경력을 쌓아 준비하고자 한다”고 선발 소감을 말했다.
     

      강혜진 학생은 “일본어 공부를 하며, 일본에 교환학생으로 갔다 오기도 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이 너무 많을 것 같은데, 이번에 국비유학생으로 선발돼 좀 더 깊은 공부를 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장원재 일본어문학전공 책임교수는 “일본 문부과학성의 ‘일본어·일본문화연수생’ 국비유학프로그램은 파격적인 장학조건으로 매년 경쟁이 치열한데, 유례없이 우리 대학교 학생들이 3명이나 선발돼 자랑스럽고 대견하게 생각한다”며 학생들을 격려했다.
     

      한편, 일본 문부과학성 ‘일본어·일본문화연수생’ 국비유학프로그램은 일본어나 일본문화에 대한 지식을 활용해 일본과 각국의 상호 이해 증진, 우호관계 심화에 공헌할 수 있는 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1979년(우리나라는 1981년) 처음 시작돼 운영해 오고 있다.
     

      선발과정은 각 대학에서 학생을 추천받아 필기시험, 서류심사(연구계획서), 면접시험을 거쳐 최종 대상자를 선발하게 되며, 연수를 마칠 때는 연구결과에 따른 수료논문을 발표해야 한다.

     

    268/ 2015_09_11 촬영/ 편집/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