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피플

  • HOME
  • 계명뉴스
  • 피플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 신상헌 교수, 이제 우리커피문화를 만들 때
    글쓴이
    홍보팀
    조회
    6432
    일자
    2015-10-28 20:56:05
     계명대 신상헌 교수, 이제 우리커피문화를 만들 때

    - 신 교수, 2015년 7월 1일 주식회사 C.L.K. 한국커피연구소 설립

    - 10월 23일부터 26일까지 계명아트센터 광장에서 제1회 야생커피사진전과 함께
    한국커피드리퍼‘더힐 (언덕)’론칭 행사도 가져


     

      요즘 거리를 나서면 한집 건너 한집이 커피전문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우리나라 사람들의 커피사랑은 대단하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조사’보고서에 따르면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 아메리카노‘338잔’으로, 국내커피음료시장규모는 약5조에 달하며 연간 20%씩 성장하여 왔다.
     

      사람들은 이런 우리나라를 “커피공화국”이라고도 부른다.
     

      반면, 커피 생두 및 원두 수입뿐만 아니라 커피도구 및 기계도 거의 대부분 수입하고 있어 오히려 ‘커피불모지’로 보는 시각도 있다.
     

      계명대 신상헌 교수(남, 55, 국제통학전공)는 한국적 커피문화가 필요함을 절실히 느끼고 지난 7월 1일 교원기업 ㈜ C.L.K 한국커피연구소(Coffee Laboratory Korea)를 설립해 커피드리퍼 생산 판매에 들어간다.
     

      신 교수는“세계 커피시장에서 이익의 대부분은 커피생산국이 아닌 미국, 이태리, 독일, 일본 등 커피를 가공하고 기계를 제조, 판매하는 국가의 몫이었다”며,“우리나라도 커피 소비량이 높은 만큼 이제 우리나라 커피문화를 만들고, 기계나 도구도 자체 개발할 필요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프랜차이즈 커피점과 함께 2만여 개의 개인 커피점들은 주로 중국 제작이나 일본커피도구를 수입하여 전시, 판매하고 있는 실정이다. 드립커피의 경우 그 수요가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도구의 종류 또한 사실상 수 백 가지에 이르고 있다. 사실 커피도구를 포함하는 국내시장규모는 10조에 가깝다. 따라서 커피지식이나 문화를 수입만 하기 보다는 국내의 커피전문가들이 협력하여 한국커피문화를 만들 때”라고 설명했다.
     

      신 교수가 대표로 있는 한국커피연구소는 디자인전공 교수진을 비롯하여 각 연구진이 개발팀으로 참가하여 지난 8개월간의 노력 끝에 한국형 커피드리퍼‘더힐(The Hill)’을 개발했다.
     

      ‘더힐’은 “Simple is the Best”를 디자인 컨셉으로 기존 제품의 단점을 보완하여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드리퍼이다.
     

      ‘더힐’은 기술적으로 차별화된 제품으로 개발되었으며, 언덕(The Hill)모양에서 모티브를 얻은 독창적인 디자인의 감성적인 제품이기도 한다.
     

      한국커피연구소는 순차적으로 여러 한국의 도자기 작가들과도 협력하여 우리의 커피도구 디자인 및 국내 생산하여 그 동안의 도구 수입국에서 수출국의 전환을 기획하고 있다.
     

      이 밖에도 2014년 6월부터 한국 거주 일본인 도예가 아키야마 준과 기술전수를 목적으로 한정판 작품 드리퍼를 공동생산 완료했으며, 2015년 8월 영국 러셀홉스와 한국형 커피주전자 국내공동생산 합의를 완료해 세부 진행 중이다.
     

      또한 한국 제조 드립서버 및 텀블러, 그라인더 등 한국형 커피도구개발을 진행 중이며, 국내 커피시장을 비롯한 세계시장에 공급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신 교수는“현재 90% 이상 수입되고 있는 커피 도구 및 기구들을 국산화하여 수입대체효과를 높이고 미약하나마 국내산업을 증진하고자 한다”며 앞으로의 기업 활동 방향에 대해 밝혔다.
     

      신 교수가 개발한 한국형 커피드리퍼‘더힐’은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계명아트센터 앞 광장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론칭행사를 가질 예정인데, 제1회 야생커피사진전도 함께 개최해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제1회 야생커피사진전은 대형 34점과 소형교육용 40점을 전시해 방문객들에게 커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여, 바른 커피문화를 지원하는데 목적이 있다. 부대행사로 커피생산국 원주민을 지원하기 위한 가죽팔찌, 그림 판매전은 그들의 교육비와 병원비를 위해 쓰여질 계획이다.
     

      이번 사진전은 지난 6년간 직접 촬영한 커피사진들 중 야생커피사진들로서 주로 인도네시아 여러지역과 중국 운남성 등지에서 촬영하여 쉽게 접할 수 없는 사진들로, 신 교수는 우리가 편히 마시는 커피의 여러모습과 커피 생산국 현지들의 애한을 한 폭의 사진에 담으려 노력했다.

     

    271/ 2015_10_21 촬영/ 편집/ 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