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피플

  • HOME
  • 계명뉴스
  • 피플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가 낳은 올림픽 스타, 양궁 2관왕 장혜진 선수
    글쓴이
    홍보팀
    조회
    18033
    일자
    2016-08-16 14:51:32
    계명대가 낳은 올림픽 스타, 양궁 2관왕 장혜진 선수

    - 계명대, 양궁 인재 산실로 주목, 금빛 조련사 류수정 감독


     

      “바람불면 짧고 과감하게 쏘는 혜진이에게 유리할 거라고 생각했다. 해낼거라 믿고 있었다. 너무 대견하고 기특하다.”


      대학시절 장혜진 선수를 지도한 류수정 계명대 양궁부 감독의 말이다.
     

      양궁 여자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기도 했던 류수정 감독은 12일 새벽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모 양궁장에서 열린 2016년 리우올림픽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2관왕에 오른 장혜진 선수에게 바로 축하의 메시지를 보냈다.
      “4년전 런던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던 아쉬움까지 포함해 이번 한꺼번에 2개를 땄구나! 정말 축하한다” 며 인사를 전했다.
      장혜진 선수는 “모두 감독님의 지도와 가르침 덕분” 이라며 공을 류수정 감독에게 돌렸다.
     

      2010년 계명대를 졸업한 장혜진 선수는 4년 전 런던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4위’ 로 탈락하면서 눈물을 삼켜야만 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 출전하여 대표팀 주장을 맡아 한국 여자 양궁대표팀의 올림픽 단체전 8연패라는 대기록을 이루고, 개인전 금메달까지 차지해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최초 2관왕에 오른 주인공이 되었다.
     

      1987년생인 장혜진 선수는 대구 대남초와 경화여중, 대구체고를 졸업하고 2006년 계명대에 진학했다. 고등학교 시절까지 그렇게 두각을 나타내지 못한 장혜진 선수는 계명대 진학과 함께 크게 성장한 대기만성형 선수다.
     

      2007년 전국체전에서 3관왕에 오르며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시작해서 이후 국내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바탕으로 국가대표로 발탁 돼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 세계양궁연맹 월드컵 금메달 등 각종 세계대회 단체전에서 팀 우승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류수정 감독은 장혜진 선수의 장점으로 공격적인 경기 스타일과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짧고 임팩트 있는 자세를 꼽았다. 장혜진 선수의 이러한 배짱 덕분에 단체전에서 1번 궁사의 역할을 담당하기도 했다. 브라질로 떠나기전 장혜진 선수는 류 감독에게 “모든 준비는 끝났습니다. 걱정하지 마시고 믿어주시는 데로 잘하고 오겠습니다.” 며 자신감을 내보였다고 한다.
     

      류수정 감독이 말하는 장혜진은 ‘팔색조의 매력을 가진 선수’ 라는 것이다. 무한 긍정의 정신자세, 자기관리에 철저한 생활, 눈치 백단의 센스, 놀줄 알고 즐길줄 하는 분위기 메이커, 동료와 선후배를 생각하는 배려심, 경기에 임하면 활만 생각하는 단순함과 과감함까지.
     

      장혜진 선수의 금메달 소식을 접한 계명대 양궁부에는 아침부터 축하의 물결이 줄을 이었다. 쉴틈없이 축하 전화벨이 울리는가 하면, 졸업한 선배들도 모교를 찾아 축하의 마음을 나눴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장혜진 선수에게 브라질 현지로 직접 전화를 걸어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으며, SNS에는 재학생, 졸업생, 교직원, 일반 시민까지 축하의 글이 이어졌다. 총동창회, 총학생회, 체육대학 동문회는 축하 현수막을 학교와 대구 시내 곳곳에 거는가 하면, 장혜진 선수가 귀국하면 별도의 축하의 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류수정 감독은 장혜진 선수가 금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설레임과 감격으로 집에 있을 수 없어 이른시간 바로 학교의 양궁장으로 출근했다고 한다. 장혜진 선수가 올림픽 금메달의 꿈을 키워온 곳이다.
     

      대구 달서구 신당동 계명대 대운동장 동편 양궁 연습장에는 푹염에도 불구하고 미래 우리나라 양궁을 책임질 예비 양궁스타들이 비지탐을 흘리고 있다.
     

      국가대표 상비군인 박성철 군(체육학전공 2학년)은 “장혜진 선배의 금메달 획득은 우리 양궁부의 기쁨이자 자랑이다. 롤모델인 장혜진 선배를 따라 전통을 이어가고, 더욱 훌륭한 선수가 되어 학교와 국가를 빛내겠다” 고 다짐했다.
     

      계명대의 양궁실력은 이미 국내 대학 최정상이다. 남학생 4명, 여학생 4명으로 구성된 계명대 양궁부는 지난 5월.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제50회 전국 남녀양궁종별선수권대회 남녀 대학부에서 금메달 6개와 은메달 3개, 동메달 5개를 따냈다. 남자부에서는 1위에서 3위까지 싹쓸이 했을 정도다.
     

      류수정 감독의 양궁 지도의 기본은 ‘인간성 교육’ 이다. 먼저 인간이 되어야 제대로 된 선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양궁부는 학교안에서도 칭찬이 자자하다. 인사성 밝고 성실하고, 수업에 임하는 태도가 좋다고 정평이 나있다.
     

      류수정 감독이 선수들에게 주문하는 건 간단하다. ‘안되면 될 때까지 해라!’ 그리고 ‘주저하지 말고 과감하게 쏴라’ 류수정 감독은 선수마다 목표치를 정해준다. 그 목표에 도달하지 못하면 낮이든 밤이든, 평일이든 주말이든 목표한 바를 완성할 때 까지 활의 시위를 당겨야 한다.
     

      류수정 감독은 '계명대 양궁부 선수들은 남,여 선수 모두 골고루 최정상의 실력을 갖추고 있다. 제2, 3의 장혜진의 선수가 나올거라고 확신한다' 고 말했다.

     

    293/ 2016_08_12 촬영/ 편집/ 홍보팀